진단 영상은 고환암의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습니다 : 펜실베이니아의 TGCT 연구

TGCT 발생률 증가 : X- 레이 및 CT 스캔과 같은 진단 영상에 대한 조기 및 반복 노출은 고환암의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오늘 PLOS ONE에 온라인으로 게시 된 Penn Medicine 연구원의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지난 XNUMX ~ XNUMX 년 동안 고환 생식 세포 종양 (TGCT) 사례의 꾸준한 증가는 환경 노출 위험이 있음을 시사하지만 확실한 위험 요소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라고 선임 저자 인 Katherine L. Nathanson, MD가 말했습니다. , Penn 's Abramson Cancer Center의 부국장이며 University of Pennsylvania의 Perelman School of Medicine에서 BRCA 관련 연구의 Pearl Basser 교수.

"우리의 데이터는 같은 기간 동안 남성의 허리 아래 진단 방사선 사용이 증가하면 발병률 증가에 기여할 수 있음을 시사합니다."

Penn의 방사선 종양학과에서 연구를 수행했으며 현재 MD Anderson Cancer Center에있는 Kevin Nead, MD가 주 저자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방사선은 DNA를 손상시키는 능력으로 인해 암에 대한 알려진 위험 요소입니다.

세포가 손상된 DNA를 적절하게 복구 할 수없는 경우 유전 적 돌연변이를 유발하는 암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TGCT는 미국과 유럽에서 15 세에서 45 세 사이의 남성에게 가장 흔한 암입니다

발병률은 100,000 년 1975 만명 중 100,000 명에서 오늘날 9,500 만명 중 2020 명으로 증가했습니다. XNUMX 년 말까지 거의 XNUMX 건의 사례가 진단 될 것입니다.

진단 방사선, 특히 CT 스캔이 TGCT에서 수행 할 수있는 역할에 대한 연구는 제한적입니다.

과거 보고서는 임상 치료의 일환으로 진단 방사선을받는 환자가 아닌 군인 및 핵 노동자를 포함한 직업적 노출에 의존했으며, 진단 방사선의 영향을 평가 한 최근 연구는 없습니다.

이 최신 연구에서 저자는 Penn Medicine에서 고환암 유무에 관계없이 1,246 세에서 18 세 사이의 남성 55 명을 대상으로 관찰 연구를 수행했습니다.

참가자들은 진단 전에 신체 위치 및 노출 횟수를 포함하여 평생 고환암 및 진단 영상에 대한 알려진 위험 요인 및 진단 영상에 대한 정보를 도출하는 설문지를 작성하도록 초대되었습니다.

종양 샘플도 수집되었습니다.

cryptorchidism 및 가족력, 인종, 연령 및 기타 요인을 포함하여 고환암의 알려진 위험을 조정 한 후 연구원은 다음을 포함하여 X- 선에 XNUMX 회 이상 노출되었다고보고 한 사람들 사이에서 고환암 위험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증가했음을 발견했습니다. 이러한 노출이없는 남성과 비교하여 결장 X- 레이 및 허리 아래 CT.

암 위험 발생률 : 진단 방사선에 59 회 이상 노출 된 개인은 진단 방사선에 노출되지 않은 개인에 비해 TGCT 발병 위험이 XNUMX % 증가했습니다.

또한 생후 첫 18 년 동안 진단 방사선에 노출 된 사람들은 XNUMX 세 이상에 처음 노출 된 사람들에 비해 위험이 높아졌습니다.

“우리의 결과가 검증되면 부분적으로 방사선 량을 줄이고 적절한 경우 차폐 관행을 최적화하기위한 노력을 통해 의학적으로 불필요하고 피할 수있는 고환 노출을 줄이기위한 노력을 고려해야합니다.”라고 저자는 썼습니다.

이 연구는 국립 암 연구소 (U01 CA164947 및 R01 CA114478)와 국립 보건원 (CCSG P30 CA016672)의 보조금으로 지원되었습니다.

Penn의 공동 저자로는 Nandita Mitra, Benita Weathers, Louisa Pyle, Donna A. Pucci, Linda A. Jacobs, David J. Vaughn, Nnadozie Emechebe, Peter A. Kanetsky 등이 있습니다.

journal.pone.0239321

읽기 :

이탈리아 기사 읽기

난소 암, 시카고 대학 의과 대학의 흥미로운 연구 : 암세포를 굶어 죽이는 방법?

출처:

보도 자료 Penn Medicine

펜실베니아 대학교 공식 웹 사이트

댓글이 닫혀있다.